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병우 “사람이 혁신 동력”…미래교육 선포

충북교육청, 민주학교 실현 등 5대 전략·4대 과제 제시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이 18일 올해를 ‘사람중심 미래교육’ 원년으로 선포했다.

김 교육감은 충북교육정보원에서 열린 2021미래교육포럼의 기조연설을 통해 “교육 공동체가 주도적으로 시민성을 실천하고 협력적 교육생태계를 구축하는 사람중심 미래교육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예상치 못한 감염병 확산은 교육의 본질에 대한 성찰과 미래사회에 걸맞은 패러다임의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며 “변화의 중심에서 모든 삶의 주인인 사람이 혁신의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충북 미래교육 설계도인 사람중심 미래교육을 선포하며 5대 전략과 4대 혁신과제를 발표했다.

미래교육 5대 전략은 자율과 자치 역량 강화를 위한 민주학교 실현, 주도적 배움을 위한 혁신교육 질적 심화, 미래인재 육성을 위한 미래교육 학습환경 구축, 모두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교육격차 해소, 교육과정 분권화를 위한 지역교육생태계 조성 등이다.

4대 혁신과제는 주도성 성장 교육과정, 학생 배움중심 교육공간, 디지털 시민성, 공동체 기반 지역교육생태계 등이다.

이번에 발표한 충북 미래교육 설계도는 4대 혁신과제에 25개 세부과제로 구성돼 2023년까지 총 5394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올해는 1445억원을 투입해 학생중심 교육의 방향을 좀 더 발전시켜서 학생주도 교육의 패러다임으로 전환한다는 구상이다.

김 교육감은 “교육자치의 실질적 구현을 위해 교육과정과 교육행정 등 학교의 자율성을 강화하겠다”며 “교육 주체의 자치활동을 활성화하고 권리와 권한을 제도적으로 보장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학교 자율운영 시스템이 현장에 잘 적용될 수 있도록 학교 자체 평가를 개선할 것”이라며 “학교가 수업과 생활교육에 전념할 수 있도록 현장 지원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미래교육 포럼은 김성천 교원대 교수, 김현섭 수업디자인 연구소장,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의 김진숙 박사, 김아미 시청자미디어재단 연구위원이 참석해 실천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포럼은 방청객 없이 진행, 온라인을 통해 생중계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충북 미래교육 설계도는 시스템과 교수학습 방법에 대한 변화와 각종 시스템, 기반 시설 등에 대한 선제적이고 종합적인 계획”이라며 “누구보다도 발빠른 계획과 실천으로 교육 전반에 걸친 미래교육으로의 대전환이 안정적으로 현장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