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금태섭·나경원 “문 대통령 ‘입양 취소’ 발언 사과하라”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내용 가운데 ‘입양’ 발언을 비판했다. 입양아가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입양을 취소하는 게 정인이 사건의 해결책이라는 문 대통령의 인권의식이 의심된다는 것이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실시간 기자회견인 만큼 말꼬리 잡기보다는 답변 내용의 맥락과 취지를 감안해서 평가해야 하지만 이 부분만은 도저히 넘어가기 어렵다”며 “예상하지 못한 질문도 아니었을 텐데 어떻게 이런 발상을 할 수가 있나”라고 비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른바 정인이 사건에 대한 대책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입양 부모의 경우에도 마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다시 취소한다든지, 또는 여전히 입양하고자 하는 마음은 강하지만 아이하고 맞지 않는다고 할 경우에 입양 아동을 바꾼다든지, 입양 자체는 위축시키지 않고 입양 아동을 보호할 수 있는 그런 대책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발언했다.


나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무엇보다도 충격적인 문 대통령의 발언은 바로 입양에 관한 것”이라며 “입양 아동을 마치 물건 취급하는 듯한 대통령 발언은 너무나 끔찍하게 들렸다”고 비판했다.

그는 “입양 아동에게 가장 큰 상처와 시련은, 바로 입양 부모조차 자신을 떠났을 때”라며 “입양 6개월 만에 파양된 아이가 여전히 입양 부모를 그리워하는 모습을 뉴스로 보며 모든 국민이 가슴으로, 마음으로 울었다. 심지어 ‘내가 잘못해서’라고 생각하는 아이들의 죄책감은 어른들을 죄스럽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실적으로 파양이 불가피한 것은 사실이라 쳐도, 그것을 대통령이 ‘개선책’으로 내놓는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나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은 오늘 대단히 심각한 실언을 했다. 해당 발언을 즉각 철회하고 사과하라”고 지적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입양아 바꾼다” 발언 수습 나선 靑 “제도 보완하자는 것”
대통령 ‘입양취소’ 발언에 한부모단체 “아이는 물건 아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