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권민아, 의사 소견서 공개 ‘리더의 괴롭힘과 언어폭력’

권민아, 권민아가 공개한 네티즌 메시지의 일부. 권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AOA 출신 권민아가 괴롭힘을 당했다는 증거를 제시하라는 일부 네티즌의 집요한 요구에 정신과 전문의의 소견서를 공개했다.

권민아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는 증거를 공개하라’는 일부 네티즌의 요구에 “그룹 리더의 괴롭힘으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는 내용의 의사 소견서를 공개하며 더 이상의 악성 댓글과 메시지를 삼가 달라고 호소했다.

권민아는 “요 며칠 전부터 갑자기 7, 8월 당시 사건들(왕따 논란)을 언급하는 사람들이 다이렉트랑 댓글에 많아졌다. 이제 반박도 지치고 떠올리고 싶지도 않아서 차단하거나 지우고 무시했다”면서 “증거도 없이 그 사람을 살인으로 몰아간 거라며 이 살인자, 허언증, 거짓말쟁이, 정신병자 같은 X 등과 같은 글이 늘어나고 있었다”고 최근 자신이 받은 악성 메시지 중 일부를 공개했다.

권민아는 “진짜 그 사건, 그 사람에 대해 정말 진심으로 그만 듣고 싶다. 증거를 올리지 않았던 것은 당연히 또 시끄러워지니 그 정도까지 하고 싶지 않았다”라면서도 “그 사람의 팬들이 계속해서 내게 욕지거리와 증거, 증거, 또 증거(를 요구했다)”고 답답한 심경을 내비쳤다.

이어 “강조하지만 난 10년 동안 이 악물고 버텨야 하는 환자였어. 정신과 내용을 보게 됐는데 내가 나 자신이 불쌍하더라”며 “자꾸 그 사람이 나 때문에 욕먹고 있다고 나보고 살인자다, 불쌍하지도 않냐, 되지도 않는 소리 하지 말라”는 악플러들을 향해 경고했다.

권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그는 “20, 21살쯤부터 몰래 수면제를 타 먹기 시작했고, 그 사람을 점점 더 견디기 힘들어지기 시작한 것은 2015~2016년 사이부터였다. 2018년 3월 20일까지만 이 병원 다니다가 다른 데로 옮기고, 또 옮기고 결국 지금은 약도 답이 없다”는 말과 함께 정신과 전문의가 쓴 것으로 보이는 소견서를 공개했다.

소견서에는 “환자는 2016년 2월 27일부터 2018년 3월 20일까지 심한 우울감, 감정의 기복, 불안, 초조, 불면, 자살사고 등의 증상이 지속됐다”고 명시돼 있다. 또한 “리더인 사람(지민)으로부터의 괴롭힘과 언어적 폭력으로 인해서 심리적 스트레스를 반복적으로 나타냈고, 이로 인한 증상의 악화와 재발을 지속했다”고 적혀 있다.

앞서 지난해 7월 권민아는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이로 인해 지민은 AOA를 탈퇴하고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했으며,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는 관리 부실과 책임 회피에 대해 사과했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