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차 2021 넥쏘, 안전·편의성 더하고 가격 낮췄다

2021 넥쏘.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18일 안전·편의성을 더하고 가격을 낮춘 수소전기차 ‘2021 넥쏘’를 출시했다.

2021 넥쏘는 10.25인치 클러스터, 내비게이션 무선 업데이트(OTA), 물 배출 기능, 레인센서, 앞좌석 동승석 세이프티 파워윈도우 등을 기본 적용했다. 10.25인치 클러스터는 운전자 시인성을 높이고 노멀, 에코, 에코+ 주행 모드별로 다양한 색상의 그래픽을 적용했다. 버튼으로 조작하는 물 배출 기능은 차량 머플러로 배출되는 생성수로 인한 바닥오염을 막아준다.

차량 음성인식 기능도 개선됐다. 운전자가 음성으로 풍량이나 풍향을 조절할 수 있고, 시트 및 스티어링 휠, 사이드 미러의 열선 제어도 가능해졌다.

2021 넥쏘의 판매 가격은 기존 대비 125만원 인하돼 모던 6765만원, 프리미엄 7095만원으로 책정됐다. 지난해 서울시 기준 보조금 3500만원(국비 2250만원, 지자체 1250만원)을 받으면 실제 구매가는 모던 3265만원, 프리미엄 3595만원으로 낮아진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의 기술력이 집약된 넥쏘가 앞으로도 친환경차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