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불쌍한 키보드 워리어” 아랫집 저격한 안상태 와이프

안상태 인스타그램, 조인빈씨 인스타그램 캡처

아래층 이웃과 층간소음 갈등을 빚은 코미디언 겸 영화감독 안상태 아내가 다시 해당 이웃을 저격하는 글을 올렸다.

18일 오전 안상태의 아내이자 일러스트레이터 조인빈씨는 인스타그램에 일러스트 사진을 올렸다. 그는 “위에 사는 불쌍한 셀러브리티(유명인), 아래 사는 불쌍한 키보드 워리어(온라인에 악플 달며 싸우는 사람들)”라고 적었다.

구체적으로 인물을 명시한 것은 아니지만 위층에 사는 셀러브리티(유명인)는 자신들을, 키보드 워리어는 아랫집 이웃을 가리킨 것으로 파악된다. 안상태 역시 이 글에 ‘좋아요’ 버튼을 눌렀다.


안상태 부부는 평소 아랫집 이웃과 층간소음 문제로 갈등을 빚어왔다. 아랫집 이웃이 지난 1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개그맨 A씨 층간소음 좀 제발 조심해달라”는 글을 올리면서 논란은 확산됐다.

안상태 측은 “아이가 뛴 게 맞으니 죄송한 마음이 크다”며 층간소음을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옆집 인테리어 공사에도 우리 집으로 민원이 들어왔다”며 억울한 심경을 드러내기도 했다.

아내 조인빈씨는 “(이웃이) 몇십 번을 항의하면서도 정작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면 아무 말씀도 안 하시더니 인스타그램 사진을 캡처해 악의적으로 글을 썼다”며 “하루가 멀다고 찾아와 벨을 울려 저희도 스트레스가 심하다”고 반박했다.

이 같은 반응에 피해를 주장한 이웃 측은 황당하다는 입장을 냈다. 이웃은 추가 글에서 “아랫집이라고 말 걸었으면 (갈등을) 풀 수 있지 않았겠느냐고 하는데 찾아오면 고소한다는데 더 이상 어떻게 찾아가나”라면서 “(안상태 부부가) 사과하러 직접 오시거나 접촉 시도라든지 전혀 하나도 없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KBS 공채 19기 개그맨 출신인 안상태는 최근 영화감독으로 데뷔했다. 일러스트 작가 조인빈씨와 재혼해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김지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