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개훌륭’ 이경규, 제2의 개통령에 대한 야심 드러내


오늘(18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되는 KBS 2TV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는 보호자를 향한 입질은 물론 외부인에 대한 심한 경계, 그리고 청소기와 차에 대해 극도로 예민하게 구는 고민견 꼬미가 등장하는 가운데 이경규가 프렌치 불도그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실제로 프렌치 불도그를 오래도록 키워왔다는 이경규는 꼬미가 프렌치 불도그라는 사실에 “내 전공”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낸다. 그는 입질까지 할 정도로 귀청소를 하기 싫어하고 청소기를 보면 흥분하며 달려드는 꼬미의 문제 행동을 보며 크게 공감, 자신만의 노하우를 알려주기도 한다고.

장도연과 함께 꼬미의 집을 방문한 이경규는 걱정하는 보호자를 안심시키고는 훈련에 돌입한다. 하지만 특히 외부인에 심하게 달려들며 짖는다던 꼬미는 예외없이 이경규, 장도연에게도 맹렬한 공격성을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경규는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꼬미를 통제하려 하며 “폼나지 않냐”고 어깨에 힘을 줘 모두를 빵 터트렸다는 후문.

실제로 이경규는 그동안 자신을 ‘이형욱(이경규+강형욱)’이라 지칭하며 제2의 개통령에 대한 야심을 드러내왔던 터. 때문에 촬영 전부터 자신감을 드러냈던 그의 활약이 어떻게 펼쳐질지 오늘(18일) 방송을 더욱 기대케 한다.

자칭 ‘프렌치 불도그 전문가’ 이경규가 고민견의 행동 교정에 성공할지는 오늘(18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되는 KBS 2TV ‘개는 훌륭하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KBS

박봉규 sona7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