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짖는 소리에 불면증” 동네 개 22마리 독살한 中 70대

동네 광장에 쥐약 섞은 음식 놓아…법원 집행유예 선고

중국의 애완견 산책 모습. 글로벌타임스 캡처, 연합뉴스

중국에서 70대 노인이 시끄럽다는 이유로 쥐약을 놓아 동네 개 22마리를 한꺼번에 독살한 사건이 발생했다.

18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안후이성 법원은 최근 화이난에 사는 70대 노인 후모씨에게 동네 개들을 몰살시킨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후씨와 그의 아내는 평소 고혈압과 심장병을 앓아왔고 밤에 동네 개들의 짖는 소리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아 불면증에 시달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참다못한 후씨가 남은 음식에 쥐약을 섞어 동네의 광장에 놓아두었고 이를 먹은 동네 반려견 22마리가 한꺼번에 사망하는 참변이 발생했다.

후씨는 이 사건 발생 후 잘못을 뉘우치고 반려견 주인들에게 총 5만 위안(약 860만원) 이상을 보상하며 선처를 호소했다.

안후이성 법원은 후씨의 범행이 공공장소에 위험 물질을 퍼트려 대중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했다고 지적했다.

법원은 “후씨가 동네 개들만 독살하려고 했으나 어린이나 다른 반려동물들도 피해를 볼 수 있었다”면서 “이는 다른 사람의 생명과 건강에 큰 위협을 가하는 행위로 범죄에 해당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반려견 주인들도 잘 관리해야 한다. 반려견에 목줄을 채워 산책시키고 함부로 짖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주의를 촉구했다.

앞서 중국에서는 지난 2017년 아파트에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이웃들이 보기 싫어 10마리의 강아지를 독살한 중국 70대 노인이 공분을 산 사건도 있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