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1호가’ 만점 사위 김원효…뇌출혈 장모 한글 가르쳤다


개그맨 김원효가 과거 뇌출혈 수술 후 후유증을 앓던 장모를 지극정성으로 간호했던 사연이 공개됐다. 심진화는 김원효가 뇌출혈 당시 모친에게 숫자와 한글을 처음부터 다 가르쳤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17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심진화·김원효 부부가 출연했다. 영상에서는 심진화의 어머니가 병원 방문을 위해 서울에 올라와 부부의 집에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부부의 집에 방문한 장모는 아침부터 김원효를 아들처럼 깨웠다. 김원효는 장모 이름을 살갑게 부르며 기상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장모는 김원효에게 “내게 이런 사위가 오다니 신기할 따름이다. 진짜 이런 사위가 있긴 있구나 싶다”며 사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원효는 “난 사위보다 아들이자 연하 남자친구다. 장인어른과 오래전 사별하신 장모님의 그 빈자리가 마음에 걸렸다”면서 자신이 장모님과 각별한 이유를 전했다.

김원효는 아침부터 샤워 후 장모와 화장품을 함께 바르며 즐겁게 지냈다. 이어 “마사지 서비스를 해주겠다”며 분홍색 가발과 은갈치 티셔츠를 입고 등장했다. 그는 장모에게 “풀 패키지로 관리해주겠다”면서 천연 마사지 팩을 준비했다. 장모의 기분을 챙기는 김원효의 특급 서비스와 칭찬은 보는 이들에게 웃음을 자아냈다.


마사지 후, 심진화와 김원효는 장모를 위한 요리를 준비했다. 음식을 준비하면서도 김원효는 웨이터 상황극으로 웃음을 선사하며 정성 가득한 서비스를 펼쳤다. 장모도 “내 사위 짱이야”라고 외쳤고, 영상을 보던 패널들도 “개그맨 장모님 자격 있으시다”며 훈훈하게 바라봤다.

이어진 식사자리에서 심진화는 “어머니가 뇌출혈 후유증으로 숫자와 한글을 다 잊으셨을 때가 있다. 정말 가족이 패닉이었다”면서 “그때 사위 원효씨가 엄마를 앉혀두고 하나부터 열까지, 기역, 니은(한글)까지 차근히 다 가르쳤다. 남편의 지극정성으로 엄마가 급속도로 회복되셨다”고 운을 뗐다.

심진화는 “엄마가 수술 후유증으로 한글, 숫자를 기억하는 뇌 부분이 손상됐었다. 당시에는 엄마가 글도 못 읽고 숫자도 몰랐다. 자신이 몇 살인지도 못 셌다. 온 가족이 정신이 없었다”며 수술 후 심경을 전했다.

이어 그는 “(가족이 패닉일 때) 원효씨 혼자 엄마를 붙들었다. 김원효씨의 지극정성으로 엄마가 급속도로 회복될 수 있었다. 의사가 (뇌출혈 후유증 치료를 위해서는) 혈관이 벌어져야 회복할 수 있는데, 방법은 오로지 웃는 것이라고 하더라. 웃어야 뇌 모양이 변한다는 거다. 남편이 엄마에게 한글을 가르치면서 일부러 놀리기도 하며 엄마에게 더 웃음을 줬다”면서 “그리고 다시 뇌 사진을 찍었는데 뇌혈관이 넓어졌다”고 말했다.

심진화는 엄마에게 “김원효가 개그맨 사위라 그런 거다. 그 이후로 내가 보는 사람마다 ‘개그맨이랑 결혼하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MC들은 “개그맨 사위라서가 아니라 김원효씨라서 그런 것 같다”며 “효의 근원 원효 아니냐”며 감동했다.

송다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