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빼앗아 도주하다 불 지른 30대男…“요금시비”

15일 오후 A씨가 빼앗아 불을 지른 택시. 제주서부소방서 제공

요금 문제로 시비가 붙자 택시를 빼앗아 도주하고 불을 지른 30대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다.

제주서부경찰서는 택시를 훔쳐 불을 지르고 또 다른 택시에 탑승해 돈을 훔친 혐의(방화, 강도 등)로 A씨(37)를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 오후 9시쯤 제주시 애월읍 중엄리 해안도로에서 택시기사 B씨와 요금 결제 과정에서 시비가 붙었다. 이후 택시 기사를 위협해 밖으로 쫓아낸 A씨는 훔친 택시로 10여분 동안 도주한 뒤 라이터로 종이에 불을 붙여 해당 택시에 방화했다.

15일 오후 A씨가 빼앗아 불을 지른 택시 내부. 제주서부소방서 제공

A씨 범행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택시에 불을 지른 뒤 또 다른 택시를 타고 제주국제공항까지 가던 A씨는 다시 한번 택시 기사와 실랑이를 벌이다 택시 안에 있던 현금 2만여원을 들고 달아났다.

택시 기사가 주변에 황급히 도움을 요청했고, 다행히 인근에 있던 한 주민이 도주하던 A씨를 몸으로 막아 넘어뜨려 붙잡았다.

A씨는 이달 다른 지방에서 제주에 들어온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A씨를 긴급 체포해 구속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자세한 범행 동기 등은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김유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