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내일 최저 -13도…서울시 “계량기 동파 주의해야”


서울시가 19일 최저기온이 영하 13도까지 떨어질 것이라는 예보가 나오면서 ‘계량기 동파 준(準) 심각 단계’를 18일 발령했다.

계량기 동파 예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4단계로 구분된다. 심각 단계는 일 최저기온 영하 15도 미만인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할 때 발령된다. 서울시는 19일 심각 단계에 준하는 대비 상태로 기온 하강에 대처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한파로 인한 계량기 동파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5일부터 이달 17일까지 서울에서 계량기 7500여개가 동파했다.

심각 단계가 발령됐던 지난 7~10일에만 4208건의 계량기 동파 사고가 발생했다. 9일에는 하루 새 1682개의 계량기가 부서지면서 최근 5년 중 일일 최다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서울시는 계량기가 얼었다면 50~60도 정도의 따뜻한 물수건으로 계량기와 수도관 주위를 골고루 녹여주라고 권고했다. 뜨거운 물을 부으면 갑작스러운 온도 변화로 오히려 계량기가 부서질 수 있기 때문이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