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걸어서 배달해라” 음식배달 오토바이 막은 그 아파트

서울숲 아크로포레스트 화물승강기만 허용
배달대행사 “배달비 2천원 할증” 대응

배달대행사 생각대로가 가맹점주에게 보낸 공지사항 캡처. 연합뉴스

서울시내 한 아파트가 배달 기사의 오토바이 진입을 막은 뒤 화물용 승강기만 이용해 배달하도록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배달대행사 측은 해당 아파트 음식 배달비에 할증료를 붙이겠다는 입장을 알렸다.

국내 배달대행사인 생각대로는 18일 가맹점주를 대상으로 서울숲 아크로포레스트 배달의 경우 18일부터 배송료 2000원을 추가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생각대로는 공지를 통해 “이 아파트는 경비업체가 기사분들에게 오토바이를 밖에 세우고 걸어서 들어가게 하고, 신분증을 맡겨야 하며, 화물 엘리베이터만 이용하게 하고 있다”면서 “기존 할증되어 있는 지역보다도 (아크로포레스트는) 기사들이 배송을 더 많이 꺼리고, 한번 가신 기사들은 두 번 다시 안 가려고 한다”고 할증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생각대로는 “조금이나마 원활한 배송을 위해 서울숲 아크로포레스트에 배송료 2000원을 추가할 예정”이라고 안내했다.

이어 “가맹점주들께서도 배민(배달의민족) 및 요기요 등 앱 안내 문구에 할증 내용을 추가해 금전적으로 손해 보시지 않도록 고객들께 안내 부탁드린다”고 설명했다.

아파트에서 배달 기사가 부당한 처우를 경험한 후 특정 아파트에 배달 할증료를 부과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 2018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대형 주상복합아파트인 메세나폴리스에서는 음식 배달 기사들을 입구에서 막은 뒤 개인정보와 업체명을 적게 한 후 화물용 승강기를 이용하도록 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 같은 조치는 아파트 입주민 회의에서 음식을 배달하면 승강기에서 냄새도 많이 나고 그릇을 집 밖에 내놓아 지저분해진다는 의견이 나온 후 실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배달 노동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배달원은 화물이 아니고, 손님은 귀족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알리면서 아파트 측에 사과와 대책을 요구했다.

김남명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