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회견에…금태섭 “무책임·무능” 진중권 “유체이탈화법”

‘금태섭의 찐토크’ 진중권 대담

대화중인 금태섭 전의원(왼쪽)과 진중권 전교수(오른쪽). 금태섭TV 제공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금 전 의원은 “전문적인 내용은 대답하기 어렵다고 답하는 것을 보며 무책임하고 무능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비난했고 진 전 교수는 “박근혜 정부의 ‘유체이탈 화법’이 떠올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금 전 의원은 18일 ‘금태섭의 찐 토크’ 첫 주자로 진 전 교수를 초대해 대화를 나눴다. 두 사람은 자연스레 이날 오전 있었던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부터 이야기를 시작했다. 금 전 의원은 “광화문 시대와 소통을 얘기했던 문 대통령이 정말 오랜만에 기자회견을 했다”며 “젊은 사람들이 전세나 자가를 마련할 때 대출 규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기자가 질문했는데 ‘전문적인 내용은 대답하기 어렵다’고 답변하는 것을 보면 무책임하고 무능한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들었다”고 평했다.

진 전 교수는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재가를 자기가 해놓고 법무부에서 징계를 한다고 할 때는 법무부가 하기로 했으니 따를 수밖에 없다고 했다”며 “당정청이 하는 일은 사실상 대통령이 재가한 건데 자기는 아닌 것처럼 빠져 나와 다른 얘기를 한다”고 지적했다.

두 사람은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의미에 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선거 출마 의사를 밝혔던 금 전 의원은 선거의 의미를 “집권 세력의 오만과 독주에 대한 견제”로 규정한 뒤 “사회·윤리적인 기준을 제시하고 공정을 살리는 통합의 리더십, 미래의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리더십을 발휘할 이는 자신”이라고 소개했다.

금 전 의원은 이번 서울시장 선거가 정치의 새 판을 짜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도 했다. 금 전 의원은 “과거에 매번 (현 정권에) 졌던 이들을 다시 (선거에) 등장시키는 것이 맞는지, 과연 지금의 정치 세력이 우리 국민의 의사를 잘 대변하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고 반문한 뒤 “원칙을 지키면서 시대가 바뀌고 바람의 방향이 바뀔 때 함께할 수 있는 사람을 모으는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진 전 교수는 자신이 금 전 의원을 지지하는 이유에 대해 “쓴소리를 할 줄 아는 의원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지난해 10월 금 전 의원이 민주당을 탈당할 때 “그가 (서울시장 선거에) 나온다면 내 한 표는 그에게”라며 공개 지지 선언을 한 바 있다. 진 전 교수는 “도덕을 잃어버리고 가치를 저버린 집단이 정치 세력으로 오래 갈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미래에 대한 비전을 갖고 우리 사회에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사회적 대타협을 끌어낼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