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9시→11시→9시’…실망감 더 커진 대구 소상공인들

18일 오후 대구시청 앞에서 자영업자들이 호소문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의 소상공인들이 18일 대구시의 거리두기 완화를 막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불만의 목소리를 냈다.

이날 지역 자영업자들은 호소문을 통해 “오늘부터 오후 11시까지 영업할 수 있었는데 중대본이 지자체 재량인 영업금지 시각과 집합금지 시설 결정권 등을 모두 회수해 대구형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를 뒤집었다”며 “단 2시간이지만 우리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겐 생존권이 걸린 시간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난해 2, 3월 대구에서 대량 확진이 일어나 홀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하고 있을 때 다른 지자체의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은 정상 영업을 했는데 이것은 형평성에 어긋나는 일이 아닌가”라고 불만을 나타냈다.

이 호소문은 이날 새벽 대구지역 SNS인 ‘실시간대구'에 올랐다. 이날 오후에는 자영업자들이 호소문을 들고 대구시청을 항의 방문하기도 했다. 불만을 가진 일부 지역 자영업자들은 서명을 받은 뒤 호소문을 중대본에 전달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200여명이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대구시는 지난 16일 지역 실정을 고려해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을 오후 11시까지로 늘리는 ‘대구형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했다. 하지만 일부 지자체가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자 중대본은 하루가 지난 17일 오후 영업시간을 오후 9시로 제한하는 안을 지자체 공동사항으로 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대구시에 보냈다. 대구시는 정부안에 따라 하루 만에 영업시간을 오후 9시로 되돌렸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