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후6시까지 확진자 303명…최종 300명대 후반 예상

서부산단 근로자 대상으로 찾아가는 이동 선별검사소가 설치된 부산 강서구 녹산국가산업단지 내 희망공원에서 의료진들이 18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한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연합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하고 있다. 18일에도 신규확진자 수는 오후 6시까지 300명대를 벗어나지 않았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303명으로 조사됐다. 전날 같은 시간 331명보다 28명 적은 숫자다.

확진자 비중은 여전히 수도권이 컸다. 수도권의 확진자 숫자는 218명(71.9%), 비수도권은 85명(28.1%)이었다.

구체적으로는 경기 108명, 서울 92명, 인천 18명, 강원 16명, 부산 14명, 대구 12명, 경남 11명, 경북 9명, 광주 6명, 충남 5명, 대전·울산 각 4명 충북·전남 각 2명을 기록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았기 때문에 19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지만, 최근의 흐름을 고려했을 때 300명대 후반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은 오후 6시 이후 58명이 늘어 최종 389명이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