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동발전 영흥본부 겨울철 재난안전 특별점검

동계 피크기간 수도권 전력 20% 생산하는 영흥발전본부 현장 점검

한국남동발전 관계자들이 18일 영흥발전본부의 암모니아 저장탱크 현장을 방문에 안전사고 예방에 나서고 있다. 영흥발전본부 제공

한국남동발전㈜ 정광성 기술안전본부장은 18일 영흥발전본부(본부장 김우용)를 방문해 겨울철 재난안전관리 특별 점검을 시행했다.

올 겨울 연일 계속되는 강추위와 대설로 전력수요가 급증하는 등 동계 전력 피크기간을 맞이하여 전력수급 상황 모니터링 및 현장 안전 점검을 시행하였고, 특히 안전사고 우려가 높은 설비에 대해 중점적으로 안전관리 추진 현황을 점검하였다.

정광성 기술안전본부장은 “올해는 예년보다 강추위가 예상되는 만큼 동계 피크기간 동안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한뒤 “최근 발생한 안전사고에 대해 큰 관심을 가지면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직원들의 재난·안전 사고 예방을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 본부장은 안전관리의 잠재적인 요인을 갖고 있는 탈황폐수 저장조, 경유 저장탱크, 암모니아 저장탱크를 점검하며 “화학물질 사고는 발생 시 위험성이 커 소수인명피해가 아닌 대량인명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에 공정안전관리 및 현장조치행동매뉴얼을 숙지해 재난·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영흥발전본부는 수도권 전력의 20%를 담당하는 대표적인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안정적인 전력을 공급과 지속적인 재난안전 점검을 통해 재난안전 취약요인을 개선하고, 무재해 사업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