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새로운 판을 짜야”…시장 불출마 김동연의 더 큰 행보?

서울시장 출마엔 “거절 의사 분명”
기존 정치권 강도 높게 비판
대선 출마 가능성 시각도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시장 출마 권유를 받았다고 공개하면서 “이미 거절의 의사를 분명하게 전했다”고 밝혔다.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는 불출마하겠다는 뜻을 명확히 밝혔지만 “우리 정치에 이기기 위한 ‘경쟁’이 아니라 새로운 판을 짜는 ‘경장(更張·정치적·사회적으로 묵은 제도를 개혁해 새롭게 한다는 뜻)’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력 교체에 준하는 정도의 변화가 있어야 우리 정치가 변할 수 있을 것 같다” “앞으로도 사회변화의 기여를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 등 의미심장한 말도 남겼다. 정치권에서는 김 전 부총리가 향후 대선 출마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김 전 부총리는 서울시장 출마 권유에 대해 “여러 곳, 여러 갈래로부터 받았다”면서 “지난 총선 때보다 강한 요청들이어서 그만큼 고민도 컸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김 전 부총리는 “저의 고민은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제가 부동산, 방역, 민생 등 시민의 삶과 서울시의 살림살이에 대한 대안과 역량을 갖추고 있는지였다”면서 “더 성찰하고 대안을 찾는 고민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출마 거절 이유를 설명했다.

불출마 선언문을 통해 김 전 부총리는 현재의 정치권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전 부총리는 “선거 때마다 새 인물을 찾는 것도 마찬가지”라면서 “기존 정치권에 대한 불신이 크다는 방증이기는 하지만, 한두 명 정도의 새 피 수혈이 아니라 세력 교체에 준하는 정도의 변화가 있어야 우리 정치가 변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우리 정치에 이기기 위한 ‘경쟁’이 아니라 새로운 판을 짜는 ‘경장(更張)’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기존 정치권에 흡수되는 방식의 서울시장 출마를 분명히 거절함과 동시에 정치권 전반의 변화를 촉구했다는 점에서 향후 김 전 부총리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구체적으로 김 전 부총리는 “사회 각 분야에서 유능하고 헌신적인 분들이 힘을 합쳐 미래비전을 제시하고 뛰어난 우리 국민의 역량을 모을 리더십을 만들어야 한다”며 “앞으로도 ‘사회변화의 기여’를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해 나겠다”고 했다.

김 전 부총리는 문재인정부의 초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역임했다. 어렸을 적 무허가 판자촌에서 생활했을 정도로 가난했던 김 전 부총리는 입법고시와 행정고시에 연달아 합격하며 ‘흙수저 신화’ ‘고졸 신화’를 썼다. 보수와 진보를 가리지 않고 역대 정부에서 모두 중용됐다. 박근혜정부에서는 초대 국무조정실장을 맡았다. 문재인정부의 핵심 정책인 소득주도 성장을 두고 정권과 공개적으로 각을 세우기도 했다. 이 같은 이력 때문에 여야 정치권 양쪽에서 매번 ‘새 인물’로 거론되고 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