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료 성폭행 혐의’ 박원순 전 비서, 1심 불복 항소

서울시 전 비서실 직원 A 씨가 22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서울시장 비서 성폭력' 혐의 관련 1차 공판을 마친 뒤 법원을 빠져 나가고 있다. 뉴시스

동료 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실형을 선고받은 전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이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법원에 따르면 A씨는 1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조성필 부장판사)에 항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법원은 지난 14일 준강간치상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4·15 총선 전날 만취한 피해자 B씨를 모텔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수년간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의전업무 등을 수행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A씨 측은 법정에서 “B씨의 정신적 상해는 피고인이 아닌 제3자(박 전 시장)의 성추행에 의해 입은 것”이라는 주장을 내놓았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B씨는 박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와 동일 인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이 사건 범행 이전에 발생한 박 전 시장으로부터의 성추행 피해 등으로 이 사건 외상 후 스트레스(PTSD)가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한다”며 “여러 차례의 피해자 진술에 비춰보면 피해자가 박 전 시장의 성추행으로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입은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지만 피해자가 정신과 치료를 받게 된 근본적인 원인은 이 사건 범행”이라고 설명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