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후 9시 기준, 전국 348명 확진…내일도 300명대 예상

18일 오전 서울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연합

코로나19 확산세가 18일에도 주춤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19일 0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숫자도 300명대로 예상된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348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 388명보다 40명 적은 숫자다.

확진자 비중은 여전히 수도권이 높았다. 지역별 확진자는 수도권이 245명(70.4%), 비수도권이 103명(29.6%)이다.

구체적으로 경기 128명, 서울 97명, 인천 20명, 강원 17명, 부산·대구 14명, 경남 11명, 경북 9명, 광주·대전 각 7명, 충남·전남 각 6명, 울산·충북 각 4명, 전북·세종 각 2명이다. 제주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최근 확진자 흐름을 고려했을 때 다음날 발표될 확진자 숫자는 300명대 중·후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1주일 동안(1.12~18)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518명 정도였으며 거리두기 단계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지역발생 확진자 수는 하루 평균 491명이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