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 사는 여성, 남성보다 가사노동 3배 더 오래한다


서울에 사는 여성들의 가사노동시간이 남성보다 3배 이상 긴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에 거주하는 15세 이상 여성의 하루 가사노동시간은 2시간26분, 남성은 41분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가사노동시간이 남성의 3.6배 수준이다.

서울시와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통계청의 2019년 ‘생활시간조사’ ‘사회조사’ 자료와 서울시 조사 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시는 이를 포함해 서울시민의 일·생활 균형 실태를 종합·정리한 ‘2020년 서울시 성인지 통계’를 발간했다.

특히 서울의 맞벌이 부부 가정에서 여성의 가사노동시간이 2시간1분, 남성은 38분이었다. 맞벌이 여성의 가사노동시간이 남성의 3.7배 수준으로 여성 부담이 전체 가구 평균보다 오히려 더 컸다.

2019년 기준 서울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55.2%로 4년 전(2015년 52.5%)보다 2.7% 포인트 높아졌다. 경력단절여성 비율은 19.0%로 4년 전보다 1.6% 포인트 낮아져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주36시간 미만 노동을 하는 여성 비율이 증가해 시간제나 비정규직 취업이 늘었을 것으로 보인다. 2019년 기준 주당 36시간 미만 유급노동을 하는 여성 비율은 26.6%로 4년 전(21.2%)보다 5.4% 포인트 높아졌다. 36시간 미만 남성 노동자 비율은 2019년 9.9%로 여성과 비교해 3분의 1 수준이다.

여성의 시간당 평균임금은 1만5037원으로 남성(2만682원)보다 5000원가량 적었다. 월평균 임금이 200만원 미만인 노동자 비율은 여성이 44.2%, 남성이 17.3%였다.

2019년 육아휴직 급여 수급자는 여성이 80.0%, 남성이 20.0%였다. 육아휴직 급여 수급자의 남성 비율은 2015년 5.4%에서 14.6% 포인트 상승했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급여 수급자의 남성 비율 역시 2015년 7.1%에서 2019년 12.0%로 높아졌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