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늘 장애인·고령자 대상 설 승차권 예매 시작


한국철도(코레일)의 설 승차권 예매가 19일 장애인과 고령자를 대상으로 시작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설 승차권은 지난해 추석과 마찬가지로 온라인과 전화접수 등 100% 비대면 방식으로 사전 판매한다.

이날은 전체 좌석의 10%를 만 65세 이상 고령자나 장애인복지법상 등록 장애인을 대상으로 발매한다. 고령자나 장애인이 철도회원이면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PC나 모바일 등 온라인으로 명절 승차권 예매 전용 홈페이지(www.letskorail.com)에 로그인한 뒤 예약할 수 있다.

비회원은 선착순 1000명까지 전화접수(철도고객센터 1544-8545)도 가능하다. 승객 간 거리두기를 위해 창쪽 좌석만 발매하고, KTX 4인 동반석은 1석만 판매한다. 1인당 예매 장수는 편도 4장(전화접수는 편도 3장)으로 제한된다.

예매 대상은 2월 10∼14일 닷새간 운행하는 KTX·ITX-새마을·무궁화호 열차 등의 승차권이다. 20∼21일에는 오전 7시부터 오후 1시까지 모든 국민이 온라인으로 설 승차권을 예매할 수 있다. 20일은 경부·경전·동해·충북·경북·동해남부선, 21일은 호남·전라·강릉·장항·중앙·태백·영동·경춘선 예매를 한다.

예매 기간에 온라인이나 전화로 예약한 승차권은 21일 오후 3시부터 24일 자정까지 반드시 결제해야 한다. 판매되지 않은 잔여석은 21일 오후 3시부터 일반 승차권과 동일하게 살 수 있다. 모바일 예매는 ‘코레일톡’ 앱에서 링크해 명절 승차권 예매 전용 홈페이지에 연결하거나 웹브라우저로 직접 접속해야 한다.

서서 가는 사람이 없도록 열차 내 승차 구간 연장을 제한하며, 승차권 없이 탄 부정 승차자에게는 부가 운임을 10배 부과하고 다음 정차역에 강제 하차 조치한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한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며 모두가 안전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