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망시켜 미안”… 의회 난입→체포된 美수영 국가대표

미 의회 난입 사태에 가담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클리트 켈러.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에 가담했다가 체포된 전 미국 수영 대표 선수가 뒤늦게 참회했다.

1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의회 난입 사실이 드러나 연방검찰에 기소된 올림픽 2관왕 클리트 켈러(38)가 대학 시절 은사와의 통화에서 울먹이며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캘리포니아주립대 수영팀을 지도했던 마크 슈버트는 “켈러가 ‘실망하게 해 미안하다’는 말을 반복했다”고 전했다.

켈러는 2000년 시드니올림픽을 시작으로 2004년 아테네올림픽과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 출전해 계영에서 금메달 2개를 딴 수영 스타다. 그는 지난 6일 ‘USA’가 새겨진 대표팀 재킷을 입고 의회 난동에 참가해 체포됐다.

켈러는 의회 난입에 가담한 이유를 설명하진 않았지만 대표팀 은퇴 이후 개인적으로 힘든 시기를 경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직장과 결혼 생활이 모두 순탄치 않았다. 이혼 이후에는 한동안 집도 없이 자동차에서 생활하기도 했다.

그는 콜로라도의 부동산 회사에 취직한 뒤에야 전처가 키우는 자녀들과 재회하는 등 어느 정도 안정된 생활이 가능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켈러는 당시 인터뷰에서 “어두운 시기를 거쳐 드디어 빛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켈러가 극렬 트럼프 지지자가 된 과정이나 동기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몇 년 전부터 SNS에 트럼프 지지 집회에 참가한 모습을 공개했다는 게 지인들의 설명이다.

켈러는 의사당에 난입한 사진이 공개된 뒤 부동산 회사에서 해고됐고, 공무집행방해 등 3가지 혐의로 기소됐다. 일각에선 켈러의 올림픽 메달을 박탈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미국 수영 대표팀 감독이었던 존 어반첵은 “켈러는 잘못된 무리와 어울렸고, 잘못된 시간에 가면 안 될 곳에 갔다”고 안타까워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