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13살 아들이 대치동 세대주” 위장전입 의혹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과거 초등학교 6학년 아들을 서울 강남 대치동 아파트의 세대주로 등록해 놓았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위장전입 의혹에 휩싸였다.

18일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실이 박 후보자에게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2006년 2월 가족과 다같이 서울 대치동 한 아파트에 전세를 얻어 거주했다고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해 6월 아파트 세대주를 아내 주모씨로 바꿨고, 이후 박 후보자 장모로 바꿨다가 이듬해인 2007년 12월엔 세대주를 장남으로 바꿨다. 당시 박 후보자의 장남은 초등학교 6학년, 13살에 불과했다.

박 후보자 측은 “서울에서 공직을 맡을 가능성이 있어서 2006년 2월에 온 가족이 다같이 대전을 떠나 서울 대치동 아파트에 전세를 얻어 거주했으나 이후 공직을 맡을 가능성이 없다고 보고 후보자만 6월에 대전에 내려갔다”며 “이후 박 후보자가 보궐선거에 출마하게 되면서 배우자도 2007년 2월 대전에 전셋집을 얻어 전입했다. 그 사이 장모를 서울 아파트의 세대주로 옮겨놨으나 장모도 2007년 12월에 다시 개인사정으로 대구로 전입했다. 할 수 없이 초등학교 6학년인 장남이 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주소지에 놔둔 것”이라고 해명했다.

다시 말해 대전 보궐선거에 출마하면서도 자녀를 대치동에서 초등학교 졸업을 시키기 위해 13살짜리를 아파트 세대주로 올려놨다는 것이다.

박 후보자 측은 “아들이 세대주로 있었던 기간은 2007년 12월부터 2008년 2월까지였다. 아들이 초등학교를 졸업한 후에는 다시 대전 주소지로 전입했다. 두 달만 그랬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수진 의원실 측은 그러나 “박 후보자의 배우자가 대전으로 주소지를 옮겨놓은 것부터 사실상 위장전입이었을 가능성이 있다”며 “사실상 서울에서 계속 아들과 살면서 보궐선거를 위해 주소지만 대전으로 옮겨놓았을 가능성을 배제할 순 없다”고 지적했다. 13살 아이만 집에 둘 순 없기 때문이다.

이에 박 후보자 측은 “아이가 세대주로 있을 때가 방학기간이기도 해 대전에 와서 지내기도 했다. 엄마와 외할머니도 번갈아 오가며 아이를 돌봤던 것으로 안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