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함 간부 실종에도 회의 불참 해군총장은 ‘음주식사’ 의혹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연합뉴스

백령도 해상에서 고속함 간부가 야간 임무 수행 중 실종된 지난 8일 저녁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이 일부 참모들과 술을 마신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부 총장은 당시 열린 대책회의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또 다음날 오전 실종 사고 상황 및 구조 작업 등에 대한 ‘대면보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부 총장은 지난 8일 국방부에서 열린 고위 정책간담회에 참석한 뒤 대전으로 복귀했다. 이후 총장 공관에서 새로 바뀐 참모 중 3명과 저녁을 하며 술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 측은 연합뉴스에 “해군본부 참모들이 다 바뀌었는데 총장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이 가운데 참모 3명만 공관으로 불러 저녁식사 겸해서 잠깐 반주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군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전 장병의 휴가·외출을 통제하고 있고, 간부들도 사적 모임이나 음주 회식은 연기·취소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해군참모총장이 술을 마시며 저녁 식사를 한 셈이다.

당시 오후 10시쯤 450t급 유도탄고속함의 A중사가 백령도 남방 해역에서 실종됐다. 오후 10시30분에는 해군본부 주요 직위자들에게 실종 사고를 알리는 문자가 휴대전화로 전파됐다. 해군본부는 즉각 주요 직위자들을 소집해 대책회의를 열었다. 회의는 다음 날 새벽까지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부 총장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해군 측은 이와 관련해 “참모총장이 사건 당일 저녁 유선 보고를 받은 뒤 (집무실 및 상황실로) 들어오지 않은 것은 접적지역(전쟁 초기에 전방 지역의 군사 작전에 직접 관련되는 전방 사단 작전지역) 상황은 합참과 작전사령부, 2함대 등의 작전 계통에서 주도적으로 하고 해군은 인명 구조 및 수색 작전 등을 지원하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지휘 구조가 다르다는 것이다.

다만 일각에선 부 총장이 참모들과 가진 저녁 회식에서 ‘과음’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나온다. 해군은 이에 대해 “새로 전입 온 참모들이 많다 보니 참모총장이 격려 차원에서 자리를 가졌다. 코로나19로 인해 5명 이하 등 방역수칙을 지키며 반주 정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백령도 상황 등이 터지면 긴급조치반이 만들어지는데 통상 대령이 주관한다. 참모총장도 계속 유선보고 받았기 때문에 적극 대처 안한 것은 절대 아니다”고 해명했다.

다만 북한에 의한 우리 공무원 피격 사건을 한 차례 겪은 상황에서 해군 최고 지휘관인 참모총장이 해군본부 대책회의를 주관하며 구조 상황을 지휘했어야 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국방부는 부 총장에 대한 ‘음주’ 의혹이 제기되자 사실관계 확인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