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은 먹방하더니’… 쯔양 분식집 메뉴 가격·양 논란

쯔양 인스타그램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본명 박정원·24)이 오픈한 분식집 메뉴가 공개되면서 가격과 양을 두고 논란이 불거졌다. 일반적인 분식집에 비해 양이 많지 않고 가격이 비싸다는 것이다.

쯔양은 최근 서울 이수역 근처에 자신의 이름을 딴 ‘정원분식’ 개업 소식을 알렸다. 정식 오픈 전 지인들만 초대하는 테스트 기간을 거쳤는데, 쯔양은 이때 촬영한 식당 내부 사진과 영상을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했다.

쯔양 인스타그램

메뉴판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지면서 가격 논란이 일었다. 떡볶이는 6500원, 덮밥류는 1만원, 사이드 메뉴는 7000~8000원으로 책정돼 있다. 부대 떡볶이, 짬뽕 떡볶이, 모듬튀김, 몬테크리스토 샌드위치, 칵테일 치킨에 음료 2잔으로 구성된 ‘쯔사장 세트’는 3만7000원에 달했다.

가격이 저렴하지도 않은 데다 양도 푸짐하지 않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네티즌 사이에서는 “대식가 쯔양 이미지와 너무 맞지 않는 식당이다” “본인은 많이 먹는 걸로 유명해진 ‘먹방 유튜버’이면서 본인 식당은 예외인가 보다” 등의 비판이 나왔다.

쯔양 인스타그램

가격과 양을 두고 논란이 일자 정원분식은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더 나은 발전을 위해 가오픈을 미룬다”고 공지했다.

수백만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은 지난해 8월 ‘뒷광고’ 의혹에 휩싸이며 은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이후 3개월 만인 11월 방송 복귀를 선언하고 현재 활발히 활동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