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추행 의혹 가해측, 초등생 딸 불러 ‘무슨 사이냐’ 물어봐”


충남에서 남자 중학생이 여자 초등학생을 상대로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충남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초 중학생 A군이 친구를 통해 알게 된 초등생 B양을 자신의 집으로 불러 추행했다”는 수사 의뢰 진정서가 최근 접수됐다.

A군은 당시 B양에게 술을 권하기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B양의 보호자는 사건 발생 이후 3~4주가량 흐른 지난해 12월 말, A군 학교 측에서 온 연락을 받고 나서야 이런 상황을 접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B양의 어머니는 “상황을 뒤늦게 알게 된 경위도 화가 나는데, 지난해 12월 중순 A군 보호자가 내 딸만 따로 불러 A군과 어떤 사이인지 물어봤다는 말까지 듣고 분통이 터졌다”며 “A군 보호자는 부모 동의 없이 미성년자인 아이만 불러내 자초지종을 들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시 A군 보호자가 B양을 만난 곳도 성추행이 일어난 A군 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B양 어머니는 자신도 큰 충격이지만, 심리적으로 큰 압박감을 느꼈을 B양을 걱정했다.

B양 어머니는 “심적으로 무척 고통스러웠을 딸이 요새 부쩍 힘들어해 사춘기인 줄로만 알았다”며 “밥도 잘 못 먹고, 잠도 잘 못 자는 아이만 보면 피가 거꾸로 솟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사건은 충남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에서 맡아 수사하고 있다.

A군의 학교에서는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를 열어 사실관계를 파악할 계획이다.

김유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