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경원, 대통령 입양 발언에 “靑 해명도 문제 있어”

“문 대통령, 입양 인식 잘못된 듯”
“靑 해명, 사전위탁보호제 취지도 잘못 이해한 듯”

연합뉴스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입양 발언과 청와대의 해명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나 전 원내대표는 1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어떻게 봤냐는 질문에 “우리를 경악하게 한 것은 입양 관련 발언이었다. 어떻게 이렇게 생각하셨는지. 아이를 물건으로 취급하시는 건가. 참 잘못된 인식”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늘 인권을 말씀하시는 분이었는데 정말 안타까웠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발언 중 말실수를 한 것일 수도 있다는 추측을 두고는 “파양 문제 등을 말씀하신 걸 보면 (문 대통령이) 전체적으로 입양에 대해서 좀 인식이 잘못되신 것 같다”면서 “단어에 있어서 말실수는 아니었던 것 같고 인식 자체가 잘못된 것 같아서 그 부분은 참 안타까웠다”라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의 입양 발언 이후 청와대가 내놓은 해명에 대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앞서 청와대는 “대통령의 말씀 취지는 입양 활성화를 위해 입양 제도를 보완하자는 것”이라며 “현재 입양 확정 전 양부모 동의하에 관례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사전위탁보호’ 제도 등을 보완하자는 취지”라고 즉각 해명하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이에 나 전 의원은 “사전위탁보호제도 꼭 그런 취지는 아니다. 그게 아이하고의 케미, 이런 문제가 아니라 입양 부모의 자격 문제”라고 지적하면서 “그걸 그런 식으로 해석하는 청와대의 해명조차도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의 해명이 오히려 상황을 더 꼬이게 만들었다고 보냐는 질문에 대해 “(사전위탁보호제는) 아이가 마음에 들고 안 들고 선택하라고 해 놓은 게 아니다. 입양 부모가 자격이 있느냐, 없느냐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김남명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