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영민 “MB·朴 옥살이, 문 대통령도 참 곤혹스러워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뉴시스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두 전직 대통령이 옥에 있는 상황을 문재인 대통령이 참 곤혹스러워했다”고 밝혔다.

노 전 실장은 1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날 있었던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총평하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명박·박근혜 사면’을 두고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라는 생각이다. 국민의 상식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고 저 역시 받아들이기 어렵다”면서도 “언젠가 적절한 시기가 되면 더 깊은 고민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 전 실장은 “사면의 목적 중 큰 부분이 국민통합일 텐데 국민적 공감대 형성이 미흡하면 오히려 국민통합이 저해되는 상황을 (문 대통령이) 우려하신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해석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평소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인간적인 연민과 고민을 하셨느냐’는 질문에 “그건 당연하지 않겠냐. 전직 대통령이 두 분이나 옥에 있는 상황 자체가 정상적인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

다만 문 대통령 임기 내 사면 가능성에 대해서는 “전제되는 것들이 있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노 전 실장은 “일단 사면이라는 것은 국민통합을 위한 용서의 과정이고 또 그 결과물일 텐데, 자신들의 잘못 그리고 재판 결과를 인정하지 않는 상황에서 사면을 얘기하는 것이 과연 국민에게 납득될 것인가라는 측면이 있다”며 “시기적으로 지금은 당연히 사법 절차가 막 끝난 시점이기 때문에 적절치 않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을 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갈등에 문 대통령의 교통정리가 미흡했다는 지적에도 입장을 밝혔다. 노 전 실장은 “문 대통령이 나서야 할 상황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며 “그래도 문 대통령께서는 양 기관이 협력적 관계를 통해 정부 핵심 국정과제인 검찰 개혁을 잘 헤쳐 나가리라는 사인을 수석·보좌관회의나 국무회의를 통해서 계속 보냈었다”고 말했다.

전날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은 문재인정부의 검찰총장’이라는 평가를 내린 것과 관련해서는 “검찰 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잘 마무리하라는 메시지로 보인다. 원론적이지만 현실적으로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 총장이 정치할 생각을 하면서 검찰총장 역할을 하고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는 문 대통령 말에도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권한을 남용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는 말씀으로 하셨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노 전 실장은 ‘윤 총장이 정치 할 생각은 없다고 보시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야권에서 부각되는 후보가 없기 때문에 야권 지지 성향 국민의 지지가 거기(윤 총장)로 몰려가는 측면이 있다”며 “저는 (윤 총장이) 정치를 할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재차 말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