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7막 7장’ 이후 홍정욱이 말하는 50개의 이야기


홍정욱 전 의원이 만 50세를 맞아 지난 10년간 SNS에 올린 글귀 중 기억에 남는 일화와 이야기를 더해 에세이집을 냈다. 홍 전 의원의 출간은 베스트셀러 '7막 7장' 이후 27년 만이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그의 삶에 대한 생각과 태도, 그리고 변하지 않는 열정을 담아 진솔하게 서술했다. 그동안 밝히지 않았던 생각, 또 사람들이 자신에 대해서 어떤 오해를 하고 있는지, 왜 그런 오해를 하게 되었는지를 모두 보여준다.
공자는 《논어》에서 “오십이 되어서야 하늘의 명명을 알았다(五十而知天命)”고 했다. 2020년 만 오십이 된 홍정욱은 자신의 삶을 돌아보면서 지난 50년의 삶이 세상에 태어난 이유, 즉 자신의 소명을 찾기 위한 삶의 여정이었음을 깨닫게 된다. 그 깨달음을 50편의 에세이에 오롯이 담아 썼고, 그렇게 탄생한 것이 바로 이 책이다.
《50 홍정욱 에세이》를 쓴 것은 다시 정치에 뛰어들기 위해서가 아니다. 홍정욱은 오히려 이 책에서 어떤 생각으로 살아왔는지, 자신이 왜 국회와 정치를 떠나 창업자와 경영인의 길을 택했는지, 그리고 삶에서 무엇을 찾으며 어떤 미래를 꿈꾸고 있는지를 보여준다.
저자는 '명언 제조기'라고 불릴 정도로 SNS에 올린 문장 하나하나가 주목받고 많은 사람의 가슴을 울리기에 충분했다. 이번 '50 홍정욱 에세이'에서는 '7막 7장' 이상으로 공감 가는 이야기와 울림 있는 글로 독자들을 마주한다. 저자 홍정욱의 깊고 넓어진 성찰, 여전히 뜨거운 열정과 진심을 담은 '50 홍정욱 에세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서영희 기자 finalcut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