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음주운전 의심” 신고…잡고 보니 또 현직 경찰관

이틀 전에도 현직 경찰, 음주 단속 걸려

국민일보DB

현직 경찰관 두 명이 잇따라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삼산경찰서 형사과 소속 A경장을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A경장은 18일 오후 10시40분쯤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 한 골목에서 술에 취한 채 자신의 차량을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음주운전 의심 차량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A경장을 붙잡았다. 조사 결과 A경장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다.

A경장은 지인과 술을 마신 뒤 귀가하기 위해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6일에도 인천 미추홀경찰서 생활안전과 소속 B경장이 음주단속에 적발됐다.

B경장은 이날 오후 9시45분께 인천시 중구의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로 자신의 차량을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B경장 역시 지인과 술자리를 가진 뒤 귀가하던 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B경장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0.03%~0.08% 미만)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음주운전 경찰관들을 직위 해제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추후 징계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수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