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양시, 설 명절 앞두고 체불임금 척결 나서

광양시청 전경<사진=광양시 제공>

전남 광양시는 오는 20~29일까지 설 명절을 앞두고 체불임금으로 어려움이 예상되는 근로자를 보호하기 위해 시 발주 사업장의 임금 지급실태를 일제 점검한다.

점검 대상은 지역 내 시공 중인 관급공사 169개 사업장(2억원 이상 64건, 2억원 미만 105건)이며, 계약부서와 발주부서 합동으로 근로자 노임, 장비대, 자재 대금 등의 체불 여부에 대해 점검할 계획이다.

점검 결과 임금 체불 우려가 있는 현장에 대해서는 명절 전까지 대금 지급을 완료하도록 시정 요구하고, 기성 검사와 준공 검사 신청 시 신속한 처리, 대가 지급기간 단축 지급 등 설 명절 전에 사업비가 조기 집행되도록 할 방침이다.

박봉열 광양시 회계과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예년에 비해 녹록지 않은 설 명절이 될 것이다”며 “관급공사 현장을 철저히 사전점검해 모든 근로자가 즐겁고 훈훈한 설 명절을 보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