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울 넘어 분노 폭발…‘코로나 레드’ 어떻게 극복할까

스트레스 과부하로 분노 느끼는 현상
일상생활 리듬 유지하고 몸 움직여야

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사태가 1년가량 장기화하면서 국민 신건강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한 우울증인 이른바 ‘코로나 블루’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어난 가운데 최근에는 코로나 블루를 넘어 ‘코로나 레드’ ‘코로나 블랙’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코로나 레드 또는 코로나 블랙은 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되는데 따른 스트레스 과부하 등으로 인해 분노 또는 암담한 감정을 느끼는 현상을 일컫는다.

의료계에 따르면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정상적인 일상생활을 하기가 어려워지면서 느끼는 스트레스가 우울을 넘어 분노까지 확산한 데 따른 결과물이라고 추정된다.

고려대구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준형 교수는 “코로나 블루를 비롯한 코로나와 연관된 정신건강의학적 문제들은 코로나와 연관돼 발생한 사회·경제적 어려움, 사회적 단절에 대한 외로움 등이 큰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수면과 기상 시간 등 일상생활 리듬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해서는 몸을 움직이는 게 도움이 된다. 방역 지침을 준수하면서 간단한 실내 스트레칭 또는 걷기 운동 등을 통해 신체 활동량을 늘리는 것이 우울감과 불안감 해소에도 좋다.

자극적이고 부정확한 정보에 대해 올바르게 대처하는 것도 정신적 피로도를 낮추는 방법이다. 음악, 목욕, 명상처럼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활동을 찾고 친구들과 만나지 못하더라도 전화, 인터넷 등을 통해 소통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김 교수는 “우울증은 치료를 통해 개선될 수 있는 질환”이라며 “심적으로 힘들다고 느껴질 때는 무조건 참지 말고 전문가와 상담하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신소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