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방송인 출신 정재환 교수도 사랑하게 된 ‘칠곡할매글꼴’


경북 칠곡군, 19일 언택트 방식으로 ‘우리말과 글 사랑 운동’ 펼치는 정 교수 홍보 대사로 임명



“칠곡할매글꼴(폰트)은 돌아가신 어머니의 손 글씨를 보는 것 같아 울컥했습니다. 더 많은 국민들에게 열심히 알리겠습니다”

방송인 출신 역사학자로 한글문화연대를 만들어 우리말글 사랑 운동을 펼치고 있는 정재환(사진) 성균관대 초빙교수가 칠곡할매글꼴을 알리는 홍보 대사로 나섰다.

경북 칠곡군은 19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언택트 방식의 온라인 위촉식을 열고 정재환 교수를 ‘칠곡할매글꼴 홍보대사’로 임명했다.

위촉식은 백선기 칠곡군수의 인사말과 정 교수의 답사에 이어 위촉장 전달과 기념 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칠곡군은 지난해 6월부터 성인문해교육을 통해 한글을 깨친 할머니 400분 중 개성이 강한 글씨체를 선정해 글꼴로 제작했다.

일제강점기와 해방 직후 태어나 보통 교육과 의무 교육을 받지 못한 마지막 세대의 할머니들을 대상으로 한 성인문해교육의 성과를 점검하고 한글 문화유산으로 기록하기 위해서다.

글꼴은 글씨체마다 주인의 이름이 붙여 ‘칠곡할매 권안자체’, ‘칠곡할매 이원순체’, ‘칠곡할매 추유을체’, ‘칠곡할매 김영분체’, ‘칠곡할매 이종희체’ 등 5가지다.

할머니들은 자신의 손 글씨가 영원히 보전된다는 설명에 한 사람 당 2000 여 장씩, 총 1만 장에 글씨를 써가며 글꼴 제작에 정성을 들였다

정 교수는 앞으로 칠곡군과 함께 할매글꼴 홍보는 물론 다양한 행사와 강의를 통해 성인문해교육을 알리고 한글사랑운동을 펼칠 계획이다.

정 교수는 “대개 홍보 대사는 대중에게 널리 알려진 유명인들이 맡아서 한다”며 “지금은 저보다 칠곡할매들께서 더 유명하셔서 누가 누구를 홍보하는 건지 헷갈리지만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위촉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한글글꼴을 개발하는 분들의 노력 덕분에 글을 쓸 때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며 “할매글꼴은 특별한 의미와 개성으로 한글 사용자들에게 또 다른 기쁨과 만족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칠곡할매글꼴에는 일제 강점기를 살아온 어머님의 굴곡진 삶과 애환이 담겨 있을 뿐만 아니라 한글이 걸어온 역사에 큰 발자취를 남기고 새 역사를 쓴 것”이라며 “한글을 사랑하고 어머님을 기억하는 마음으로 칠곡할매글꼴을 많이 사랑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교수는 방송 활동을 하다가 한글 사랑에 빠지면서 삶이 달라졌다.
한글 관련 책을 내고, 한글 운동을 시작했고, 늦깎이 대학생이 돼 성균관대 사학과에서 한글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2013년부터 성균관대 초빙교수로 한국사를 강의하고 있고, 한글 역사와 한글 운동을 주제를 강의를 하면서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한글사랑운동을 펼치고 있는 정 교수를 칠곡할매글꼴 홍보대사로 위촉하게 돼 굉장히 기쁘고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 활발한 홍보 활동을 통해 한글과 칠곡할매글꼴의 가치를 알리는 일에 함께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