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발 물러난 이재명 “재난기본소득, 방역상황 감안해 결정”

이재명 경기지사. 뉴시스

이재명 경기지사는 19일 재난기본소득과 관련 방역상황을 충분히 감안해 지급 시기 등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은 아직 이르다”고 밝힌 것과 더불어민주당의 의견을 반영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지사는 전날 오후 8시쯤 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으로부터 당의 공식입장을 전달받았다. 민주당은 지방자치단체의 자율권을 존중하되 방역상황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는 내용을 이 지사에게 전했다.

이 지사 측은 “당의 입장은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말씀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며 “당의 의견을 존중하며 방역상황을 충분히 감안해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의 집행 시기와 지급대상, 지급수단 등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지급 시기 등 재난기본소득 발표 시점에 대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는 전날 모든 경기도민에게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었으나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일정 등을 고려해 취소한 바 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