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여정, 美 트로피 2개 추가 ‘13관왕’ 오스카 질주

영화 ‘미나리’ 할머니 순자 역 배우 윤여정

판씨네마 제공


영화 ‘미나리’ 배우 윤여정이 샌프란시스코, 세인트루이스 비평가협회에서 여우조연상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美 연기상 13관왕을 달성했다.

영화 수입배급사 판씨네마는 19일 윤여정이 미국 13개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다고 전했다. 윤여정은 앞서 LA, 보스턴, 노스캐롤라이나, 오클라호마, 콜럼버스, 그레이터 웨스턴 뉴욕, 샌디에이고, 뮤직시티, 디스커싱필름 비평가협회와 美 여성 영화기자협회,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 등에서 수상했었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영화다. 한국계 미국인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이 자전적 이야기를 담아 그린 작품으로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 등이 출연한다. 극에서 젊은 한인 부부를 돕기 위해 미국으로 건너온 할머니 순자 역을 연기한 윤여정은 관록 있는 연기로 몰입감을 끌어올린다.

정 감독은 샌프란시스코 비평가협회상으로 각본상 4관왕을 받은 데 이어 덴버 비평가협회의 외국어영화상도 추가했다. 이번 영화의 연출·각본에 참여한 그는 이미 ‘문유랑가보’로 제60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 카메라상,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 후보에 올라 주목받은 바 있다.

‘미나리’는 앞서 ‘문라이트’ ‘노예 12년’ 등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을 만든 브래드 피트의 제작사 플랜B가 제작했다. 또 ‘문라이트’ ‘룸’ ‘레이디 버드’ ‘더 랍스터’ ‘플로리다 프로젝트’ 등의 아카데미 레이스를 성공적으로 이끈 A24가 북미 배급을 맡았다.

오스카 레이스에 청신호를 켠 윤여정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연기상 후보에 오르게 될지 주목된다. ‘미나리’는 오는 3월 국내 개봉한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