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정문 돌진, 만취 20대 “기숙사 입구로 착각해”

국민일보.

만취한 상태로 운전대를 잡아 식품의약품 안전처 정문을 들이받은 20대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19일 오전 0시43분쯤 A씨(25)는 음주 상태에서 승용차를 몰아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소재 식품의약품안전처 출입문으로 돌진했다.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이 사고로 철제 출입문이 떨어져 나갔다.

A씨는 오송읍 소재의 모 기업체 직원으로 KTX 오송역 근처에 있는 집에서 술을 마시고 약 3㎞를 운전한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식품의약품 안전처 정문을 기숙사 출입구로 착각했다”고 말했다. 현재 정문은 심하게 부서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난초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