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安 “경선 문 열어달라” 요구에 국민의힘 ‘떨떠름’

주호영 “본인에게 유리한 조건 제시하는 것”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야권단일화 관련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 경선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달라"고 밝히고 있다. 연합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경선 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달라”고 요구한 데 대해 국민의힘 지도부가 난색을 보였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그건 안 대표의 입장이고, 우리는 우리 당으로서 해야 할 일이 있기 때문에 무조건 제의를 했다고 해서 수용을 할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본 경선을 하더라도 소위 단일화라는 건 그 사람은 국민의당 후보로 나오겠다는 거고 우리 당 후보가 확정된 다음에 단일화라는 게 이뤄질 수 있는 것이다”라며 “그 전에 무슨 단일화를 할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역시 “지금 안 대표는 본인에게 가장 유리한 조건을 제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차 온택트 정책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주 원내대표는 정책워크숍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논의해보고 또 공천관리위원회 의견도 있어야겠지만, 단일화 논의는 할 수 있는데 절차를 어떻게 할 것이냐의 문제”라며 “우리 당은 공관위에서 당 후보를 일단 뽑는 것으로 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 우리 당 후보가 뽑히고 난 다음에 단일화 논의를 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고 있다”고 했다.

또 “우리 당헌·당규에 당원을 상대로 경선을 하게 돼있기 때문에, 지금 안 대표가 요구하는 게 현재 당헌상으로는 쉽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선 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달라”며 국민의힘에 당 밖의 야권 후보를 경선 후보로 참여시켜 달라고 요구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