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모·낙태 종용·이혼” 한꺼번에 터진 ‘정솽 스캔들’

정솽 SNS 캡처

중국 유명배우 정솽이 전 남자친구 장헝의 폭로로 ‘대리모 출산·낙태 종용·이혼’ 스캔들에 휩싸였다.

장헝은 18일 웨이보에 글을 써 정솽과 이미 결혼한 사이로 대리모를 고용해 낳은 두 아이가 있으며 현재 이혼 소송 중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내가 미국으로 도망갔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 어린 두 아이를 보호해야 했기 때문”이라며 “정솽과 나는 2019년 초 미국에서 몰래 결혼했고 불법인 걸 알지만 대리모 2명을 고용해 아이를 가졌다”고 털어놨다.

이어 “임신 7개월 차에 접어들었을 때 두 이혼 이야기가 나와 결별을 선택했고 정솽 측은 낙태를 주장했다”며 “대리모들은 낙태를 거부하고 출산했다. 이후로도 정솽은 입양을 원했으나 나는 미국에서 아이들을 혼자 키웠다”고 폭로했다. 두 딸은 각각 2019년 12월과 이듬해 1월 태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장헝의 지인이 현지 매체에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양측 부모는 곧 태어날 아이들을 두고 서로 다른 주장을 펼쳤다. 정솽의 아버지는 낙태를 제안했지만 장헝의 아버지는 “그건 범죄다”라며 강하게 반대했다. 그러자 정솽의 어머니는 “아이들을 입양시키자”고 말한다.

장헝은 “미국에서 태어난 아이들은 미국 시민권자이기 때문에 중국으로 돌아가려면 어머니인 정솽의 동의가 필요하다. 비자 발급을 위한 절차를 밟아야 하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정솽이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이같은 폭로에 정솽은 19일 웨이보 글을 통해 입을 열었다. 그는 “너무 슬프고 비밀스러운 일이라 많은 사람 앞에서 말하기 싫었는데 이렇게 하나하나 노출되는 것을 보고 대답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며 “미국과 중국의 변호인단은 내 가족의 합법적 권익을 포기하지 않았고 상대방(장헝)과의 소통과 중재도 포기한 적 없다. 우리의 사생활이 노출되지 않기를 강조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예인으로서 우리나라의 전염병 예방과 통제를 잘 알고 있다. 난 중국 본토에서는 국가의 지시를 어기지 않았고 외국에서도 모든 법률을 존중했다”며 “확인되지 않은 모든 정보에 대해 내가 공개적으로 해명해야 한다면, 이것이 나의 가장 진심 어린 대답”이라고 덧붙였다.

정솽은 중국판 ‘꽃보다 남자’에서 여주인공을 맡으며 톱스타 대열에 합류했다. 한중합작 드라마인 ‘비취연인’에 배우 이종석과 함께 출연해 국내 팬들에게도 잘 알려진 배우다. 장헝과는 2018년 8월 공개 연애를 인정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