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기부·삼성 지원에…국산 코로나19 백신 주사기 월 1000만개 생산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19일 풍림파마텍의 백신용 주사기를 들어보이고 있다. 중기부 제공

국내 의료기기 중소기업이 다음 달부터 코로나19 백신용 주사기를 대량 생산하게 됐다. 일반 주사기와 달리 주사 잔량 손실을 줄여줘 백신을 증산하는 효과를 내는 최소주사잔량(LDS) 기술이 적용된 코로나19 백신용 주사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풍림파마텍이 LDS 기술이 적용된 코로나19 백신용 주사기를 월 1000만개 이상 생산할 수 있는 스마트공장 양산 체계를 구축했다고 19일 밝혔다. 풍림파마텍의 코로나19 백신용 주사기는 백신 1병당 6회분(명)을 주사할 수 있다. 일반 주사기로는 백신 1병당 5회분(명)까지만 주사할 수 있는 것과 비교하면 코로나19 백신을 20% 추가 증산하는 효과가 있는 셈이다.

풍림파마텍 백신용 주사기. 중기부 제공

풍림파마텍의 백신용 주사기는 지난 6일에, 주사 과정에서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갖춰야 하는 안전보호가드 및 주사침은 지난 15일에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각각 국내 사용 허가를 받았다. 풍림파마텍 주사기는 미국 제약회사의 최소주사잔량 등에 대한 성능테스트를 통과했고, 코로나19 백신 제약회사의 성능요구 조건도 충족했다. 이에 따라 국내 기술특허 및 디자인 특허를 출원하고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에서 국제특허 출원도 진행하고 있다.

풍림파마텍의 자체 생산기반으로는 월 400만개의 백신용 주사기 제작이 가능했다. 하지만 중기부와 함께 중소기업의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고 있는 삼성전자의 지원을 거쳐 한 달 만에 시제품 생산부터 양산 설비 구축 등 스마트공장 생산라인을 완비했다. 이를 통해 생산성이 2.5배 증대된 월 1000만개 이상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중소기업의 우수한 기술력에 대기업의 스마트제조 노하우와 글로벌 네트워크 역량을 결합하고, 정부가 적극적으로 후원하는 민관 협력의 대표적인 성공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중기부는 현재 풍림파마텍 외에도 ㈜한국백신, ㈜성심메티칼 등 6~7개의 주사기 생산업체에 대해서도 상생형 스마트공장 보급을 추진하고 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