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혐오해”…하루에 4번 ‘묻지마 범죄’ 40대 男

길가던 여성 2명 차로 들이받고, 다른 여성 흉기협박 등
법원 “정신질환 심신상실 인정 안돼” 징역 5년 실형 선고

국민일보DB

2시간 동안 4차례 모르는 여성을 상대로 묻지마 범죄를 저지른 40대 남성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창원지법 형사1단독 김민상 부장판사는 ‘여성 혐오증’으로 애꿎은 시민을 차로 들이받거나 협박하고, 주거침입을 시도한 혐의(특수상해 등)로 재판에 넘겨진 A씨(48)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사건은 지난해 10월 18일 새벽 한시에서 세시쯤 경남 김해시에서 연속으로 발생했다.

이날 오전 1시쯤 도로에서 운전 중이던 A는 차 앞으로 지나가는 20대 여성 2명을 들이받았다. 이유는 그저 여성에 대한 혐오였다. 이후 그들에게 다가가 병원에 가자며 차에 태우려 했으나 거절당하자 주먹질을 하며 강제로 끌어당겨 늑골골절 등 상해를 입혔다.

이 사건 직후 A씨는 한 오피스텔 엘리베이터에 함께 탄 20대 여성을 흉기로 위협하기도 했다.

곧 이어 귀가하는 또 다른 20대 여성을 발견하고 그가 사는 빌라까지 따라가 주거침입을 시도했다.

그는 또 한 중학교 인근에서 차를 몰다 60대 여성에게 “길 좀 묻자”며 접근했다. 그러나 여성이 자신을 피하자 흉기로 죽이겠다고 위협하다 오른쪽 손목을 찌른 뒤 도주했다.

이처럼 A씨의 4차례에 걸친 연쇄 범행은 겨우 2시간 만에 발생한 것이었다.

A씨의 변호인은 재판 과정에서 치료감호를 요청하며 범행 당시 A씨가 정신질환 및 약물 과다복용 등으로 심신상실 상태였다고 주장했으나 받아들여 지지 않았다.

김 부장판사는 “지나가는 여성에게 폭력을 가하고 흉기로 협박해 그 죄질이 무겁다”며 “그 행위의 위험성 및 피해 정도를 고려할 때 피고인을 일정 기간 사회에서 격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시했다.

신소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