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유있는 이재명, ‘재난지원금 시기’ 조율하고 접점 늘리고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시기 조율
여론조사 지지율 1위에 외연 확장도


이재명 경기지사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갈등 구도를 연출했던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보편지급 방침과 관련해 지급 시기와 대상 등을 당과 조율하기로 했다. 당 지도부가 이 지사 측에 “자율적으로 결정하되,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고려해 달라”는 입장을 전하자 이 지사도 일단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인 것이다.

홍익표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지난 18일 이 지사에게 직접 전화해 당의 공식 입장을 전달했다. 취약·피해계층에 대한 선별 지원은 방역에 영향을 주지 않는 선에서 지방자치단체가 판단하고, 보편적 재난지원금은 코로나19 3차 유행이 진정된 후에 검토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다고 한다.

이 지사 측도 입장문을 내고 “당의 공식입장도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며 “당의 의견을 존중하며, 방역 상황을 충분히 감안해 집행 시기 등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다만 조만간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당초 계획대로 경기도민 전원에게 10만원씩 지급하고, 경기부양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설 연휴 전 지급하는 방안에 무게를 뒀다는 관측도 있다. 정치권에선 지급 시점만 조금 미뤄졌을 뿐, 보편 지급 방침을 관철한 이 지사가 사실상 판정승을 거뒀다는 말이 나왔다. 경기도 관계자는 “보편 지급이란 원칙 하에 지급 시기 등은 당과 최대한 논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최근 민주당 의원들과 접점을 늘리면서 외연 확장에도 시동을 거는 양상이다. 이 지사는 지난 18일 경기지사 공관에서 정책 당정회의를 열고 박정 경기도당 위원장 등 경기 지역구 민주당 의원 7명과 회동했다. 소병훈 의원 등은 이 지사와 함께 찍은 단체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리고 “당정회의를 정례적으로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광역단체장과 의원들의 정례 당정회의가 일반적이지 않다는 점에서 이 지사의 달라진 위상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 지사는 최근 여권의 차기 대권주자 여론조사에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의 격차를 키우고 있다. 당 내에선 이 지사를 견제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 지사와 가까운 한 의원은 “근래 여러 논란이 당과 소통이 부족해서 벌어진 측면이 있다”며 “의원들이 먼저 이 지사에게 연락을 하거나, 이 지사가 먼저 연락을 해서 만남을 갖기도 한다”고 전했다.

다만 이 지사 측은 확대 해석을 경계하는 분위기다. 한 민주당 의원은 “이 지사의 지지율이 높아진 요인은 국회의원들과 접점이 많아서가 아니라 시대정신과 메시지, 그것이 구체화된 정책 때문”이라며 “이 지사도 결국 민주당 후보인데 외연 확장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경기도정을 잘해서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가 잘한다는 인정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는 게 이 지사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