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문열 전문연구원, 국민의힘 의정부시갑 조직위원장 도전

“독립운동가 후손으로서 그 뜻을 이어받아 보수의 가치를 지켜내겠다”

이문열 연세대학교 융합체육과학 선도연구소 전문연구원

“구태 정치에서 벗어난 젊은 정치인이 의정부시에 필요합니다.”

이문열(45) 연세대학교 융합체육과학 선도연구소 전문연구원이 국민의힘 의정부시갑 조직위원장 공개모집 도전에 나섰다.

이문열 전문연구원은 2009년부터 의정부시 청년회의소 회원으로 부회장을 역임한 바 있으며, 2010년부터 의정부시 야구협회와 풋살연합회 소속으로 각각 부회장, 회장을 맡은 체육계 전문가다.

특히, 2015년에는 노인과 발달장애인을 지원하는 비영리 법인 ‘사단법인 사람’을 만들어 노인과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맞춤 운동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문열 전문연구원은 일제강점기 수 십여명의 재일유학생을 규합해 항일운동을 한 독립운동가 이상만 선생의 조카다.

독립운동가 이상만 선생은 1968년 대통령 표창, 1977년 건국포장,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된 바 있다.

이문열 전문연구원은 “의정부시 젊은 정치인으로 청년부터 어르신까지 모두 포용할 수 있는 폭넓은 정치를 하겠다”며 “독립운동가 후손으로서 그 뜻을 이어받아 보수의 가치를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정부의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으로 인해 체육업계가 신음하고 있다. 장애인 또한 코로나 시대 맞춤형 복지가 부족하다”며 “체육업계와 장애인 등 어려운 이웃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정치인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의힘은 지난 11일 ‘국회의원 선거구 조직위원장 공개모집’을 시작 18~19일 접수를 받았다. 의정부시갑에는 구구회 의정부시의회 부의장, 김동근 전 의정부시 부시장, 김시갑 전 경기도의원, 천강정 경기도당 치과의사네트워킹 위원장 등이 접수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