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어준, ‘턱스크’ 한 채 5인 이상 모임…“고개 숙여 사과”

방송인 김어준씨. 뉴시스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인 ‘5인 이상 모임 금지’ 행정명령을 위반했다는 지적에 사과했다.

TBS 측은 19일 입장문에서 “생방송 종료 직후 ‘뉴스공장’ 제작진이 방송 모니터링과 익일 방송 제작을 위해 업무상 모임을 했다”며 “사적 모임은 아니었지만, 방역 수칙을 어긴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TBS 임직원과 진행자 일동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수칙 준수에 더 철저히 나서겠다”고 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가 마포구 상암동의 한 카페에서 ‘5인 이상 모임 금지’ 수칙을 어겼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해당 글과 함께 올라온 사진에는 김씨가 마스크를 턱까지 내린 채 일행 4명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