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장 후보자도 근무시간 주식거래…“처분하겠다”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 연합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19일 “근무 시간에 주식을 거래한 사실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의 질타를 받자 “(근무시간 주식거래가) 적절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사과했다.

김 후보자는 또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이 ‘이해충돌의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가지고 있는 주식을 정리하는 게 좋지 않을까 싶은데 어떻냐’고 묻자 “다 처분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야당은 김 후보자가 보유한 주식의 90%를 차지하는 미코바이오메드 유상증자 참여 경위와 관련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것 아니냐며 공세에 나섰다.

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미코바이오메드 김성우 대표는 합병 사실을 후보자에게 미리 알려줬던 게 아니냐는 질문에 “당시 합병 얘기가 나올 때는 아니었다”고 답했다.

3차례에 걸쳐 동생이나 장모 등의 집 주소로 위장 전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김 후보자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 사과드린다”고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