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시연, 대낮 음주운전으로 사고…면허취소 수준

배우 박시연. 뉴시스

배우 박시연(42)씨가 주말 대낮에 음주운전으로 추돌사고를 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박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17일 오전 11시30분쯤 송파구 잠실동 잠실3삼거리에서 좌회전 신호 대기 중인 승용차를 자신이 몰던 외제차로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박씨를 상대로 음주 측정을 한 결과 박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97%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사고 당시 박씨는 차에 혼자 타고 있었으며 피해 차량에는 운전자와 동승자 총 2명이 타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와 피해 차량에 타고 있던 2명 모두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사고 당일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박씨는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