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1연승 부동의 1위’ KCC, 아킬레스 건 LG에 38점 차 완승

전창진 감독 “그 동안 김시래를 막는 게 힘들어서, 2대2 수비에 변화를 줘”

전주 KCC 송교창이 19일 전주체육관에서 LG와 치른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미들슛을 던지고 있다. KBL 제공

프로농구 전주 KCC가 아킬레스건이었던 리그 9위 창원 LG에게 38점 차로 대승을 거두고 파죽의 11연승을 달성했다.

KCC는 19일 전주체육관에서 LG와 치른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92대 54로 대승을 거뒀다. KCC는 지난달 15일 서울 삼성전부터 11연승을 해내면서 22승 8패로 리그 선두를 달렸다. 2위 고양 오리온(18승 12패)로 승차를 4경기로 벌렸다.

LG전에서의 대승은 KCC가 약체팀에게 유독 약한모습으로 무너진다는 우려를 불식시켰다. LG와의 올시즌 상대전적이 1승 2패이었기 때문이다. 지난 경기에 이어 LG전 2연승을 달리면서 2승 2패 균형을 맞췄다.

이로써 KCC는 구단 최다 연승 기록인 12연승(2015-2016시즌)까지 한번의 승리만이 남았다. KBL 최다 연승 기록인 지난 2013년 울산 모비스의 17연승에도 한층 다가간 모습이다. 여기에 전창진 KCC 감독은 10연승으로 시작한 커리어 최다 연승 기록을 높여가고 있는 중이다.

전주 KCC 유성호가 19일 전주체육관에서 LG와 치른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리바운드를 해내는 모습. KBL 제공

KCC는 경기 내용은 모든 부분에서 LG를 압도했다. 리바운드를 44개를 기록해 LG 보다 11개 더 많은 수치를 보이면서 제공권을 장악했다. 재밌는 것은 KCC가 공격 리바운드에서는 9개로 13개를 기록한 LG보다 4개 뒤쳐졌지만, 오히려 세컨드 찬스에 의한 득점은 13점을 해내며 LG보다 9점 앞섰다. LG가 공격 리바운드 기회를 제대로 살려내지 못했다는 의미다.

여기에 LG가 리그 2위를 달리며 주력으로 꼽는 3점 슛에서 조차 KCC에게 밀렸다. KCC는 21개 시도에 6개를 성공해 28.5%의 성공률을 보인 반면 35개를 3점 슛을 던진 LG는 단 5개만 성공했다. 14.2%의 성공률로 KCC의 반토막이다. 특히 LG의 중심 가드 김시래가 8개 시도 중 단 1개만을 성공시켜 크게 부진했다.

1쿼터부터 26-17로 밀리면서 KCC는 단 한 차례도 리드를 내주지 않고 몰아붙려서 38점 차를 만들어냈다. 등록 선수 12명 모두가 득점을 해내는 여유도 보였다.

전 감독은 “며칠 쉬고 경기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잘 풀어줬다. 누구 하나 이야기할 수 없을 만큼, 12명 모두 잘 뛰어줬다”며 “그 동안 김시래를 막는 게 힘들어서, 2대2 수비에 변화를 줬다. 그리고 작은 선수들을 쫓아다니기 힘들어서 2-3 지역방어를 연습했는데, 그것도 잘 된 것 같다”고 칭찬했다.

KCC 라건아가 20득점 11리바운드 1어시스트로, 타일러 데이비스가 13득점 12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모두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팀 에이스 포워드 송교창은 15득점 3리바운드 2어시스트를 해내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반면 LG는 조성민을 제외한 전 선수가 부진했다. 조성민이 11득점 3리바운드 2어시스트를 한 것을 제외하고는 10득점 이상한 선수는 없었다. 외국인 선수인 리온 윌리엄스는 7득점 3리바운드, 테리코 화이트는7득점 5리바운드에 그쳤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