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선영 땜에 CF 끊겨”…‘왕따 주행’ 김보름 2억 소송

'왕따 주행' 논란에 휩싸였던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왼쪽) 선수와 노선영 선수. SBS 보도화면 캡처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여자 스피드스케이팅팀 추월 종목에서 ‘왕따 주행’ 논란을 일으켰던 김보름(28) 선수가 동료 노선영(32) 선수를 상대로 2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19일 SBS에 따르면 김보름 선수는 지난해 11월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노선영 선수를 상대로 2억원의 위자료를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김보름 선수는 소장에서 ‘왕따 주행 논란’ 이후 노선영 선수의 허위 주장으로 인해 엄청난 지탄을 받아 정신과 치료를 받았고, 후원이 중단돼 경제적 피해도 보았다고 주장했다.

평창올림픽 당시 김보름 선수는 여자팀 추월 경기에서 노선영을 맨 뒤에 두고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뒤, 이후 인터뷰에서 “잘 타고 있었는데 마지막에 뒤(노선영)에서 저희랑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온 것 같다”며 책임을 전가하는 발언을 해 ‘팀워크를 무시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SBS 보도화면 캡처

이후 노선영 선수가 “훈련할 때도 따돌림이 있었다”고 주장하며 ‘왕따’ 논란은 일파만파 번졌다. 당시 그는 “훈련하는 장소가 서로 달랐고, 이에 만날 기회가 없었으며, 팀 분위기도 좋지 않았다”고 언론에 밝혔다.

당시 김보름 선수의 국가대표 자격 박탈과 대한빙상연맹 적폐청산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제기돼 하루 만에 20만명이 넘는 동의를 얻는 등 국민적 공분이 일었다. 이에 김보름 선수는 “많이 반성하고 있다”며 눈물의 기자회견을 연 바 있다.

김보름 선수는 이번 소장에서 “노선영과 달리 개인 종목 출전을 준비하기 위해 쇼트트랙 훈련장에서 별도의 훈련을 한 것이고, 오히려 노선영이 심한 욕설을 하는 등 팀 분위기를 해쳤다”고 주장했고, 이에 대한 동료와 지도자들의 확인서도 첨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한국체육대(한체대) 동문으로 노선영 선수가 김보름 선수의 선배다. 노선영 선수는 2016년 4월 3일 골육종으로 투병하다 사망한 故(고) 노진규 쇼트트랙 선수의 누나이기도 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