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낙연, 이재명에 첫 직격탄 “왼쪽 깜빡이 켜고 우회전”

MBC ‘뉴스데스크’ 방송화면 캡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전 도민에게 재난지원금 10만원 지급을 추진하는 것을 두고 자기모순적 행태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19일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경기도의 전 도민 일괄 지급과 관련해 “지금 거리두기 중인데, 소비하라고 말하는 것이 마치 왼쪽 깜빡이를 켜고 오른쪽으로 가는 것과 비슷할 수가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런 상충이 없도록 하는 방법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가 공식 석상에서 대권 경쟁자인 이 지사를 정면으로 겨냥해 쓴소리한 것은 대표 취임 후 처음이다.

이 대표는 4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논의가 여전히 이르다고 보느냐는 물음에도 “3차 재난지원금도 (지급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잘라 말했다.

전날 이 대표가 주재한 비공개 최고위에서 민주당 지도부는 지자체별 재난지원금 지급 문제와 관련해 “자율적으로 판단하되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고려해 시점을 조절하자”는 입장을 정리해 경기도에 전달한 바 있다.

이 지사는 전날 모든 경기도민에게 10만원씩 재난 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었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일정 등을 고려해 취소하기도 했다.

MBC ‘뉴스데스크’ 방송화면 캡처

이 대표가 4차 재난지원금의 전 국민 보편 지급 필요성을 연일 강조하는 이 지사와 대립각을 세우고 나선 것은 당대표이자 대권 주자로서의 존재감을 부각함으로써 지지율 하락 국면에서 반전 계기를 모색하려는 의도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방역을 우선하자는 당과 정부의 기조와 달리 이 지사가 독자 행보를 지속하는 데 대한 당내 불만 기류가 커지고 있는데다, 문재인 대통령도 전날 4차 재난지원금에 대해 “지금은 논의할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선을 그은 상황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 대표는 연초 전직 대통령 사면론을 제기한 것이 ‘정치적 실점 아니었느냐’는 지적에 “많이 야단맞았다”면서 “어찌 됐건 대통령의 어제 말씀으로 일단 매듭지어졌으면 한다. 그렇게 해야 옳다”고 답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