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하 20도’ 한파에 상의 탈의하고 얼음물 들어간 푸틴

주현절 목욕하는 푸틴. 크렘린궁 공개 동영상 캡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영하 20도의 강추위에도 얼음물에 몸을 씻는 정교회의 입욕 행사에 참여했다.

19일(현지시간) 리아노보스티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푸틴 대통령이 올해도 주현절 입욕 행사에 참여했다”고 전하면서 “그는 정기적으로 주현절 입욕을 지키고 있으며 이것이 관례가 됐다”고 소개했다.

푸틴은 이날 아침 모스크바 외곽 모스크바주에서 입욕 행사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크렘린궁은 정확한 장소는 공개하지 않았다. 모스크바주의 이날 아침 기온은 섭씨 영하 20도까지 떨어졌다.

주현절 목욕하는 푸틴. 크렘린궁 사이트

크렘린궁이 공개한 동영상에는 푸틴 대통령이 십자가 모양으로 얼음을 깬 찬물에 들어가 성호를 그으며 세 차례나 입수하는 모습이 담겼다.

올해 68세인 푸틴 대통령은 거의 매년 정교회의 주현절 축일을 지켜오고 있다. 심지어 올해는 정교회 측이 코로나19 상황을 이유로 주현절 목욕을 하지 말도록 권고했음에도 관례를 이어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