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당정, 취약계층 지원책 마련 위해 ‘설 민생대책’ 논의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취약계층을 위한 금융·세제 지원책 등 설 민생안정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20일 국회에서 고위 당정협의회를 연다.

이날 당정 회의에 민주당에서는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박광온 사무총장, 홍익표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정부에서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청와대에서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호승 경제수석 등이 자리한다.

당정은 설 명절 연휴 기간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방역대책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 서민생활 안정 지원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특히 취약계층을 위한 금융·세제 지원책,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등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