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살차’ 디 아르마스와 결별직후 사진 버린 벤 애플렉

벤 애플렉 LA 집 앞 쓰레기통에 버려진 아나 디 아르마스 사진 보드(오른쪽 사진)과 교제 당시 두 사람의 모습. 트위터 캡처, 인스타그램

16살의 나이 차로 이목을 모은 미국 할리우드 커플 벤 애플렉(49)과 아나 디 아르마스(33)가 결별했다.

배우 벤 애플렉과 아나 디 아르마스는 교제 1년 만에 헤어지기로 했다고 19일(현지시간) 미 연예매체 ET 등이 보도했다.

ET는 소식통을 인용해 “두 사람은 자신들의 관계가 각자 원하는 방식으로 유지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서로의 결정에 따라 결별했다”고 전했다.

대중잡지 피플은 “디 아르마스가 관계를 먼저 끝낸 장본인이고 헤어진 이유는 복잡하다”며 “아르마스는 로스앤젤레스(LA)에서 살고 싶어하지 않는데, 애플렉은 전처 제니퍼 가너와 세 자녀가 살고 있는 LA에 거주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고 했다.

애플렉은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가너와 결혼해 세 자녀를 뒀지만 2018년 이혼했고, 디 아르마스도 스페인 출신 배우 마크 클로테트와 결혼했다가 2013년 헤어진 경험이 있다.

아나 디 아르마스(왼쪽 사진)와 벤 애플렉. 트위터 캡처

결별 소식이 알려진 뒤 애플렉의 LA 집 앞에서 실물 크기의 디 아르마스 사진 보드를 버린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디 아르마스는 자신의 고향인 쿠바에 머물면서 머리를 단발로 친 모습을 SNS에 공개했다.

두 사람은 2019년 스릴러 영화 ‘딥 워터’를 통해 인연을 맺었다. 지난해 3월 쿠바를 함께 여행하는 것이 목격되면서 교제 사실이 알려졌다.

애플렉은 ‘굿 윌 헌팅’ ‘아마겟돈’ ‘진주만’ 등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고, 최근에는 미국 DC 코믹스의 슈퍼 히어로물 ‘저스티스 리그’ 시리즈에서 배트맨 역할을 맡았다. 디 아르마스는 ‘블레이드 러너 2049’ ‘나이브스 아웃’ ‘007 노 타임 투 다이’ 등에 출연한 할리우드의 떠오르는 스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